메뉴닫기
로그인 회원가입
  • 학회소개
  • 정관 및 규정
  • 학술지 심사 규정

학술지 심사 규정

한국원예학회 학술지 심사 규정

 

제1조

논문의 심사 및 채택은 본 규정에 따른다.

제2조

원고가 투고되면 편집위원장이 본 학회 투고 규정에 맞는지 확인하고 투고 규정에 맞지 않는 논문은 접수하지 아니하며, 저자에게 수정 후 재투고를 요청할 수 있다.

제3조

편집위원장은 접수 논문의 (부)분과편집위원장을 선정하고, (부)분과편집위원장은 심사위원을 선정한다. 단, 학술지의 범위에 맞지 않거나 논문의 수준이 낮을 경우 편집위원장 직권으로 “게재 불가(reject)”를 판정할 수 있다.

제4조

논문은 2명 이상의 심사를 거치도록 하되 가능한 한 외국인 심사위원 한 명 이상에게 의뢰하여 심사토록 하여 이의 채택 여부를 결정한다.

제5조

심사위원의 명단은 공개하지 아니한다.

제6조

심사 내용은 저자 이외에는 공표하지 아니한다.

제7조

심사 결과는 “무수정 게재”, “수정 후 게재”, “수정 확인 후 게재”, “게재 불가”로 구분한다.

  • “무수정 게재”로 판정된 논문은 이를 교정 없이 채택한다.
  • “수정 후 게재(minor revision)”로 판정된 논문은 저자가 심사위원의 지적사항을 반영한 수정본 제출한 후 (부)분과편집위원장이 이를 확인하여 “무수정 게재(accept)”를 판정할 수 있으며, 편집위원장이 최종 게재 여부를 결정한다.
  • “수정 확인 후 게재”로 판정된 논문은 심사위원이 해당 사항을 구체적으로 지적하여 이를 수정 또는 보완할 것을 요구한다. 저자가 수정한 논문은 해당 심사위원에게 재심사를 의뢰한다.

제8조

심사위원의 지적 사항이 저자의 의견과 다를 경우에는 저자가 이러한 내용을 항목별로 정리하여 해당 심사위원에게 회신하여야 한다.

제9조

심사위원이 논문을 “게재 불가”로 판정할 경우에는 그 이유를 구체적으로 밝혀야 한다.

제10조

(부)분과편집위원장은 논문 접수 후 “게재 불가”로 판단되는 논문에 대해 심사과정 없이 “게재 불가”를 판정할 수 있다. 심사위원 중 1명이 “게재 불가”로 판정하였을 경우에는 “불가”로 처리함을 원칙으로 하되, 심사의 계속 진행여부는 분과편집위원장이 최종 결정한다.

제11조

심사 결과와 상관없이 논문이 학술지 투고 규정 및 논문 작성 요령에 맞지 아니하다고 편집위원회가 인정할 경우에는 이를 채택하지 않는다.

제12조

심사위원은 위촉받은 원고를 심사 의견과 함께 3주 이내에 회신하여야 한다. 심사를 기한 내에 완료하지 못할 경우에는 사무국으로 알려 다른 심사위원에게 심사를 의뢰할 수 있도록 한다. 긴급심사 시에는 1주 이내에 심사를 완료한다.

제13조

심사위원에게 심사를 의뢰할 경우에는 12항을 공지하여야 한다.